사용자 삽입 이미지

  살을 빼기 위해 운동하려면 아침 식사 전인 공복 상태에 하는 게 가장 효과가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29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전했다.

  보도에 따르면 영국 글래스고대학 심혈관 의학연구소의 제이슨 길 박사팀은 남성 10명을 대상으로, 식전에 운동(1시간 동안 빠르고 가볍게 걷기)을 하거나 식후에 할 때와 운동하지 않고 아침을 먹었을 때로 나눠 각각 세 차례에 걸쳐 지방연소량을 측정했다.
  그 결과, 아침 식사 전 운동이 식사 후 한 것보다 지방 연소가 최대 33%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. 이뿐만 아니라 심장 질환 발병률을 높일 수 있는 혈중지방도 더 많이 감소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.

  물론 아침을 먹지 않으면 아무래도 기운이 나지 않아 실망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확연하게 지방 연소 효과가 드러났기 때문에 운동에 비중을 두는 것이 좋다고 길 박사는 설명했다.

  또한 공복 중에도 좀 더 강도 높은 운동을 해도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.

  이는 공복이라도 90분에서 2시간 정도의 운동을 감당할 수 있는 에너지가 우리 몸에 비축돼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. 하지만 어떠한 방법을 사용하든 지 간에 우리 눈에 보이는 체중의 감소는 천천히 나타난다고 한다.
따라서 너무 기대할수록 실망도 크기 때문에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좋다고 길 박사는 설명했다.

 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영양학 저널(British Journal of Nutrition) 최신호에 실렸다.
2012/11/01 17:15 2012/11/01 17:15

댓글을 달아 주세요